네덜란드 더 호헤 벨루에
크뢸러 뮐러 미술관

- 바르트 판 데르 레크 (Bart van der Leck, 1876 - 1958)

▲ 크뢸러-뮐러 미술관의 판 데르 레크 전시실


▲고양이 De Kat (1914)

더 호헤 벨루에 국립공원에 있는 크뢸러-뮐러 미술관은 반 고흐의 컬렉션으로 유명하지만 구석구석 의미있는 컬렉션이 많다. 설립자 크뢸러-뮐러 부인의 안목에 다시 감탄하게 된다. 

그 중에서도 판 데르 레크의 전시실은 기분이 즐거워진다. 더 스테일(De Stijl)의 창시자 판 데르 레크의 전시실이 따로 마련되어 있는데, 헬레네 크뢸러-뮐러가 특별히 후원한 당대의 예술가 중 한 명이었다. 판 데르 레크는 테오 판 두스브르흐(Theo van Doesburg), 몬드리안과 함께 더 스테일(De Stijl) 운동을 시작했지만 다른 두 사람과 달리 초기(1918)에 더 스테일 그룹을 떠나 자신만의 길을 추구해간다.  초기 작품에서 삼원색 사용 등 더 스테일 그룹의 특징을 볼 수 있다.

생전에는 유명하지 않아서 생계에 곤란을 겪기도 했다는 것도 몬드리안이나 판 두스브르흐와 다른 점일 것이다. 다행히도 부유한 미술 애호가를 가르치면서 경제적으로 도움을 받았다고 하는데, 판 데르 레크에게서 미술을 배운 제자가 바로 크뢸러-뮐러 미술관의 설립자 헬레나 크뢸러-뮐러 부인이다. 크뢸러-뮐러 부인이 그의 작품 대부분을 구입하여 역으로 전시회를 열 기회가 없어져서 화가로서 이름을 알리지 못했다고도 볼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.


▶ 닥스훈트 Takshond (1915) 

더 호헤 벨루에 공원 안에는 크뢸러-뮐러 가족의 집이자 사냥용 별장인 성 휘베르트 집(St.Huberthuis)이 있는데, 네덜란드 근대건축의 아버지라고 하는 베를라헤가 설계한 건물이다. 판 데르 레크가 이 건물의 내부 인테리어를 맡았다. 1930년에는 당시 네덜란드의 유명한 백화점인 Metz & Co.의 의뢰로 디자인을 맡으면서 알파벳을 기하학적으로 디자인 한다. 1941년에는 아방가르드 잡지인 Flax에, 판 데르 레크 '폰트체'(Architype van der Leck)를 선보였다.



▲ 불 De Brand (1913)

▲ 왼쪽, 포스터 기수De Ruijder, 오른쪽은 폭풍De storm(1916)

▲ 구성 Compositie 1916 no. 4

광산 제단화(Mine Triptych)이라고도 하는 작품이다. 마치 교회 제단화처럼 3폭이다.
판 데르 레크는 크뢸러-뮐러 부인의 남편인 뮐러씨가 운영하던 회사를 방문하는 여행을 하곤 했는데, 스페인과 알제리 여행 중 광산 입구의 모습을 추상화로 만들었다. 광산 입구를 형상화한 연작 중 마지막의 작품. 


▲ 이웃들과 수다(Buurpraatje), 1913

▼ 과일 장수(De negociant), 1913


▼ 퇴근길(Terug van het werk), 1909




Posted by 클라리사~

댓글을 달아 주세요